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
  • 방송시간 : [월~금] 17:10~19:00
  • 진행: 이동형 / PD: 김우성 / 작가: 홍기희, 김은진

카드뉴스

[카드뉴스]KT는 어쩌다 낙하산 집합소가 됐을까(3/19)
작성자 : ytnradio 날짜 : 2019-03-20 12:58  | 조회 : 127 


□프로그램명 : 이동형의 뉴스정면승부
□진   행   자 : 이동형 작가
□좌         담 : 최민희 전 의원, 김 완 한겨레신문 기자


#1
KT는 어쩌다 낙하산 집합소가 됐을까 
(feat. 최민희 전 의원, 김 완 한겨레신문 기자) 


#2
2018년 10월...

“사회적 약자들에게 돌아가야할 일자리에 내 마누라, 내 자식 입사시켜서 슬쩍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일자리 도둑질, 자기 사람 자리만 챙기는 반칙 정규직, 독버섯처럼 퍼진 채용비리와 고용세습을 제대로 뿌리 뽑자는 것입니다. 국민들 앞에 명명백백히 진상을 밝혀야합니다”
- 유튜브 김성태 티브이 ‘김성태의 '한놈만팬다' 3화 채용비리, 고용세습 이게 나라냐! 中

...라고 말했던 김성태 의원


#3
네네, 명명백백 진상을 밝혀주십시오. 

케이티 자회사인 케이티링커스 노조위원장을 지낸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딸 
불법 채용 의혹!! 
“우리 딸이 아직도 자랑스럽게 자기 핸드폰에 보관하고 있는 합격 통지 메일입니다” 
- 지난해 12월 20일 해명 기자회견

그동안 의혹을 부인해왔으나, 연일 불거지는 채용비리 정황


#4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정갑윤 의원 아들 특혜설까지

“이석채 전 회장이 KT 사옥을 헐값에 매각했다는 의혹, 비자금 조성 의혹과 관련 고발당한 상태였어요. 그런데 그 이후에 황교안 대표가 법무부 장관이 되죠. 그리고 아들은 (KT) 법무실에 있죠. 그러면 창과 방패 같은 관계가 되는 건데... 이상하잖아요.” - 최민희 전 의원 


#5 
그들의 해명은? 

“황교안 대표 같은 경우에는 정상적인 방법으로 당당하게 들어갔다고 얘기하고 있고요. 정갑윤 의원 같은 경우는 아들이 2005년도에 입사했는데, 그러면 참여정부 때 인사청탁을 했단 말이냐” - 김 완 한겨레신문 기자


#6
KT 채용 청탁은 ‘시스템화’되었다고 하는데...

“2009년 KT가 1년에 두 번 공채 전형을 합니다. 자기가 실무 담당자가 되어 보니 35명 정도 청탁 명단이 내려왔다는 겁니다. 주목해야 할 것은 뭐냐면, 대략적인 비율이 있었다는 겁니다. 회장 비서실의 비율, 사업부서의 비율, 외부에서 온 비율... 서류에 응시자 7명 이름 옆에 괄호를 치고 부모 이름이 손글씨로 적혀 있었다고 합니다.” 
- KT 전직 인사 임원 증언 (김 완 한겨레신문 기자 취재) 


#7
2013년 국회 미래창조과학부 국정감사 당시 최민희 의원의 폭로

2013. 10. 14 국감보도자료-논란이 되었던 'KT 낙하산 인사'
“이명박-박근혜 정부 낙하산연합군이 민간 통신기업 KT를 장악했다” 
- 최민희 전 의원 
*자료출처: minheetalk.tistory.com/2859 


#8
이해관 KT 새노조 대변인의 폭로 

“MB 낙하산 이석재 회장 시절에 수시채용, 경력직 채용문을 활짝 열었습니다. 취지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모셔온다... 그 과정에서 굉장히 많은 문제가 생긴 것”


#9
왜 KT는 '낙하산 집합소'가 돼버린 걸까요

민간기업인 듯 민간 아닌 민간같은 너~♬

“외국인 주주가 48% 이상, 최대 주주는 국민연금 10% 정도. 자사주가 6% 정도” - 최민희 전 의원

“KT는 국가기관 통신망 업체. 민간기업이라도 사실상 공공적 성격 강하다. 사실상 다 내수로 이루어진 회사, 규제 기관과의 업무 연관성 굉장히 높다” - 김 완 기자


#10
공정한 채용절차, KT에 기대하기엔 어려운 일일까요?

“다 카르텔로 이루어졌다... 2009년, 이석채 회장이 취임 때부터 10년 이상 누적된 문제입니다” - 김 완 한겨레신문 기자 
“자체 정화 능력을 갖기에는 너무 KT가 멀리 와 있지 않나” - 이해관 KT 새노조 대변인


#11
“반드시 권력과의 유착 관계 속에서 밝혀집니다. 검찰이 확실한 수사를 통해서 책임자를 밝혀내고, 그리고 엄벌해야 합니다. 그래야 없어지고요. 그 이후에는 국회의 몫이죠.” - 최민희 전 의원

“제가 취재 과정에서 들었던 말 중의 가장 슬펐던 말이, 국회의원 아들을 취업시키는 게 우리 회사 이익에 도움이 된다, 전략적 채용이다...” - 김 완 한겨레신문 기자 

모두가 공정한 기회를 부여받는 그날을 기원합니다.
 
목록
  • 이시간 편성정보
  • 편성표보기
폴리텍배너

YTN

앱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