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 독서여행
  • 방송시간 : [월~금] 06:33, 11:38, 17:53
  • 출연: 김성신 / 연출: 김우성

라디오책장

정은 / 산책을 듣는 시간, 소리를 느끼는 산책길로의 독서여행
작성자 : ytnradio 날짜 : 2020-02-14 12:38  | 조회 : 13 
YTN라디오 ‘3분 독서 여행’ 김성신입니다.
오늘 떠날 독서 여행지는 ‘소리를 느끼는 산책길’입니다. 

제16회 사계절문학상 대상 수상작인 정은 작가의 『산책을 듣는 시간』은 청소년 성장소설입니다. 주인공 수지는 소리를 듣지 못합니다. 태어날 때부터 한 번도 소리를 들어본 적이 없습니다 수지는 상상 속에서 그 어떤 소리도 만들어 낼 수 있었어요. 그래서 들리진 않아도 소리를 느낄 수 있었죠. 

수지가 느끼는 소리에는 ‘구름이 흘러가며 내는 소리’, ‘물결이 번져 나가는 소리’도 있습니다. 그러니까 수지는 귀로 듣는 사람들보다 훨씬 많은 소리를 듣고 있었던 것입니다. 수지는 들리지 않는 귀 때문에 전혀 불편하거나 불행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수지를 불편해하고 동정했습니다.

수지는 중학교 때 처음으로 한민이란 친구에게 관심이 생겼습니다. 한민이는 전색맹이라는 시각장애를 가지고 있는 소년이었습니다. 보이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색을 구분할 수 없습니다. 
안내견 마르첼로과 늘 한 몸이 되어 다니는 그의 모습은 수지에겐 더없이 멋져 보였습니다. 수지와 한민과 마르첼로 셋은 서로를 가장 잘 이해하고 배려해 주는 친구가 됩니다. 수지는 셋이 함께 산책하는 시간을 가장 완벽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렇게 행복하기만 했던 수지가 원하지도 않았던 인공 와우 수술을 받게 되면서부터 모든 것이 달라집니다. 완벽했던 침묵의 세계에서 불완전한 소음의 세계로 옮겨진 수지에게 세상은 갑자기 아주 낯설고 불편한 곳이 되어버린 것입니다.

사람들은 소리가 들리게 되어 다행이라고 했지만, 수지는 자신의 고요함을 빼앗긴 것이 화나고 슬펐습니다. 그 와중에 사랑하는 할머니까지 돌아가십니다. 할머니는 수지에게 이런 유언을 남겼습니다. ‘무엇이든 완벽히 이해하지 않아도 모르는 것은 모르는 채로 인정하고 남겨 두어도 된다.’ 수지는 이 말을 떠올리며 다시 힘을 냅니다. 이때부터 수지는 자신의 힘으로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들 방법을 찾습니다. 그러다 아주 놀라운 발상을 하게 되는데요, 이 세상에서 자신만이 할 수 있는 그런 일이었습니다. 

‘산책을 듣는 시간 사업’이 바로 그것이었는데요. 수지는 들리지 않았던 자신처럼, 소리를 상상하는 산책을 통해 사람들이 자신의 내면을 돌아볼 수 있게 만드는 멋진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산책을 듣는 시간』은 눈과 귀가 아닌, 마음으로 세상을 보고 듣는 법에 대해 알려주는 아름다운 청소년 성장소설입니다.

오늘의 독서 여행지는 
정은 작가의 <산책을 듣는 시간>였습니다.
목록
  • 이시간 편성정보
  • 편성표보기
폴리텍배너

YTN

앱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