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라디오 YTN
  • 방송시간 : [토] 20:20~21:00 / [일] 23:20~24:00 (재방)
  • 진행 : 최휘/ PD: 신동진 / 작가: 성지혜

인터뷰전문보기

[팩트체크] 우리나라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연령대는?
작성자 : ytnradio
날짜 : 2023-09-08 20:02  | 조회 : 706 

[열린라디오 YTN]

방송 : YTN 라디오 FM 94.5 (20:20~21:00)

방송일 : 202399(토요일)

진행 : 최휘 아나운서

대담 : 송영훈 뉴스톱 기자

 

최휘 아나운서(이하 최휘)> 지난 한 주간 있었던 뉴스들 가운데 사실 확인이 필요한 뉴스를 팩트체크해 보는 시간입니다팩트체크 전문미디어 뉴스톱의 송영훈 팩트체커 나오셨습니다. 안녕하세요?

 

송영훈 기자(이하 송영훈)> . 안녕하세요.

 

최휘> 오늘은 어떤 내용부터 팩트체크해볼까요?

 

송영훈> 최 아나운서께 질문 하나 드려볼까요? 현재 한국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연령은 몇 살일까요? 나이 기준에 혼선이 있을 수 있으므로, 인구가 가장 많은 건 몇 년생일까요?

 

최휘> 흔히 58년 개띠 많이 이야기하지 않나요? 아니면 베이비 붐 세대라는 70년생? 71년생?

 

송영훈> , 저도 그렇고... 일반적으로 그렇게 많이 말씀하십니다. 그런데 최근 화제가 된 기사가 있습니다. <늙어가는 한국, ‘1961년생최다 인구>라는 기사입니다. 저도 기사보고, “아 내가 잘못 알고 있었구나했습니다. 인터넷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에도 “‘58년 개띠60년대 후반 70년대 초반생이 가장 많은 줄 알았다는 댓글이 많이 달렸습니다. 그런데 기사가 나온 며칠 뒤 행정안전부가 인구가 가장 많은 연령은 51(1971년생)”라는 내용을 담은 자료를 공개했습니다. 어떤 게 진실인지 따져봤습니다.

 

최휘> 불과 며칠 사이에 언론 보도와 정부 발표가 다르게 나온 셈이군요.

 

송영훈> . 일단 각각의 근거들을 확인했는데, 둘 다 통계청 주민등록 통계사이트를 인용했습니다. ‘61년생 최다기사는 통계청의 지난 7월 주민등록인구 조사 결과를 인용했습니다. 62(1961년생)943624명으로 연령별 최다인구를 차지했고, 베이비붐 세대의 대표로 흔히 많이 언급하는 ‘58년 개띠742650명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통계사이트에 나타난 실제 수치와 같았습니다. 지난 731일 기준, 국내 주민등록인구 51387133명 가운데, 인구가 가장 많은 연령은 62세로 943624명이었습니다. 52세는 936410명으로 두 번째, 54세가 93988명으로 세 번째였습니다. 해당 기사가 나온 지 사흘 후에 행정안전부가 배포한 자료는 2023 행정안전통계연보였습니다. 자료에 따르면, 인구가 가장 많은 연령=최대비중 인구연령은 93911명이 등록된 51(1971년생)였습니다.

 

최휘> 같은 주민등록 통계사이트를 인용했는데 다른 결과가 나왔다니 더욱 궁금한데요. 어떤 게 맞는 거죠?

 

송영훈> 자료를 배포한 행정안전부에 확인을 요청했습니다. 행안부 담당자는 행안부가 배포한 자료는 매년 말일=1231일을 기준으로 발간하는 연간 통계이고, ‘61년생 최다기사가 인용한 통계는 2023731일 기준 월간 통계다. 출생연도를 기준으로 인구통계를 낸다면 행안부가 배포한 20221231일 통계가 맞다고 답했습니다. ‘61년생 최다기사에서 보도한 2023731일 기준 62세는 19611~12월생이 아니라 ‘196081~1961731일생까지라는 거죠. 행안부 담당자는 “20231231일에 새로운 통계가 나오겠지만, 20221231일 기준으로는 1971년생이 최다연령인구라고 설명했습니다. 행안부 주민등록 통계사이트에서 검색조건을 연간기준인 20221231일로 하면, 51(1971년생)93911명으로, 54(1968년생, 911148), 53(1969년생, 9199)을 제치고 최다연령인구를 기록했습니다. 52(1970년생)905532명으로 4번째, 61(1961년생)888491명으로 62(1960년생) 895275명이 이어 6번째로 많았습니다. 현재 주민등록 인구상 최대비중 인구연령은 1971년생이 맞습니다.

 

최휘> 언론보도에서는 1961년생이 가장 많다고 했는데, 매월 통계 기준이 바뀌므로 기사 제목이 ‘62세 최다가 맞겠군요.

 

송영훈> . 주민등록 통계사이트에서 누구나 직접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매월 나오는 통계여서 가장 최근인 831일 기준으로 해 봤더니, 52세는 939878, 62세는 938187명으로 52세가 가장 많은 걸로 나타났습니다. 여기서 52세는 197091일생부터 1971831일생까지이고, 62세는 196091일부터 1961831일생까지입니다.

 

최휘> , 한달만에 가장 많은 연령대가 바뀐 셈이네요. 그런데 주민등록 통계는 현재 인구를 기준으로 하죠. 실제 출생은 어느 해가 가장 많았는지 궁금합니다.

 

송영훈> . 그것도 좀 찾아봤습니다. 일단 인터넷 블로그나 커뮤니티에 1925년부터 집계된 출생아 수가 있습니다. 사람들이 많이 찾는 온라인백과에도 유사한 통계가 있는데요. 공식통계가 아닙니다. 통계청의 인구동향 조사는 1970년부터 시작됐기 때문에 신뢰할 수 있는 공식통계는 1970년생부터 확인이 가능합니다. 통계청은 1960년대 출생 통계와 관련해, “현재와 같은 방식의 인구동향조사는 1970년부터 실시되어, 1970년 이전의 출생아 수 및 합계출산율에 대하여 통계청에서 작성한 자료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공식통계만 보면, 1970년생은 1006645, 1971년생은 1024773명이 태어나 한 해 100만 명이 넘게 출생했고, 1972년생이 952780, 1973년생 965521, 1974년생은 922823명이 태어나 한 해 90만 명대 출생을 기록했습니다. 이후로는 간혹 오르기도 했지만, 꾸준한 감소세를 보이다가 최근 급감하고 있습니다. 1970년 이전 정부의 공식 인구 통계는 1925년부터 대략 5년마다 실시된 총인구조사가 있습니다. 5년 주기 조사여서 1년 단위 통계를 찾기도 어렵지만, 세부항목도 변동이 많아 특정년도의 신생아 통계를 찾기는 어렵습니다. 그래서 관련 연구나 공식보고서에서는 1970년 이전 출생 통계는 출생률, 출산율, 조출생률을 근거로 추산한 수치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최휘> 인터넷에 1925년생부터 출생통계가 있지만 1970년 이전 통계는 믿을만하지 않다는 거군요. 정리하면, 현재 주민등록 인구상 가장 많은 연령은 62세입니다. 연도별 통계로는 1971년생이 가장 많습니다.



[저작권자(c) YTN radio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목록
  • 이시간 편성정보
  • 편성표보기
농협

YTN

앱소개